뉴스상세페이지

윤석열 대통령,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 주재

일간법원 입력 2022.11.08 15:30 수정 2022.11.08 15:30
34
윤석열 대통령이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제호]윤석열 대통령이 이태원 사고 후속 조치로 처음 개최되는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안전한 대한민국에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해 엄정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태원 사고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를 주재한 윤석열 대통령은 먼저 이태원 사고와 관련해 비극을 마주한 유가족과 국민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믿을 수 없는 참사에 여전히 황망하고 가슴이 아프지만 정부는 이번 참사를 책임있게 수습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모든 역량을 쏟을 것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과 그에 따른 책임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위험을 초래하는 상황은 재난 대응의 개념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대표적 위험 상황이 바로 인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다양한 위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안전관리의 권한과 책임, 신속한 보고체계의 전반적인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경찰의 미흡한 대응과 관련해서는 경찰 업무의 대대적 혁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끝으로 국민의 일상을 회복하는데 전념할 수 있도록 정부가 더 노력할 것이라면서 대통령이 책임지고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회사명's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